2024.01.27 (토)

  • 맑음동두천 -7.6℃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3.8℃
  • 박무대전 -3.7℃
  • 박무대구 -2.2℃
  • 맑음울산 -0.6℃
  • 박무광주 -0.6℃
  • 맑음부산 -0.2℃
  • 구름많음고창 -2.4℃
  • 구름많음제주 5.8℃
  • 맑음강화 -6.5℃
  • 맑음보은 -4.4℃
  • 흐림금산 -2.5℃
  • 맑음강진군 -3.6℃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0.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기본분류

김동근 의정부시장, ‘소망쪽지 달기’ 행사로 벚꽃축제의 성공 기원과 준비상황 점검

 

어웨이크뉴스 오경하 기자 |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김극철 주민자치회장 등과 함께 3월 17일 호원1동 벚꽃 산책길 ‘소망쪽지 달기’ 행사에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4월에 개최되는 의정부 호원 벚꽃축제의 성공을 기원하고, 주민들의 한 해 소망이 이루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마련됐다.


벚꽃 산책길에 설치된 소망존에는 소망쪽지와 필기구가 준비될 예정이다. 호원1동 주민 누구나 본인이 소망하는 글을 직접 적어 소원성취를 기원할 수 있다.


소망존에 1만여 개의 소망쪽지가 전시되면 발걸음을 멈추고 자신과 다른 이들의 소망쪽지를 찾고 인증사진을 찍는 소소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행사에 참여한 지역주민은 “2023년 한해는 가족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길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담아 소망쪽지를 적었다”고 말했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이날 ‘현장 시장실’을 함께 운영했다. 호원1동 주민자치회장, 통장협의회장을 비롯한 호원1동 자생단체회장단과 함께 중랑천변 벚꽃축제 상설무대 조성 현장, 벚꽃 산책로, 소망존을 차례로 방문했다. 또한, 축제장 곳곳을 돌며 점검하고 시민들의 목소리를 들었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축제를 찾는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모든 시민이 즐길 수 있는 안전하고 즐거운 축제를 준비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의정부 호원 벚꽃축제는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됐다가 올해 재개돼 4월 8일(토)부터 9일(일)까지 개최된다. 4년 만에 개최되는 이번 의정부 호원 벚꽃축제는 5,000여 명의 주민들이 함께 즐기는 의정부 대표 축제로 지역주민의 소통과 화합의 장으로 자리매김한다.



최신기사

더보기

정치·경제

더보기
치적 쌓기 위한 행정기구 급개편 경기도는 김동연 야망의 온상인가?
어웨이크뉴스 오경하 기자 | 김동연 지사의 뻔뻔함이 해가 갈수록 더해가고 있다. ‘공모’를 앞세운 ‘모피아 낙하산 인사’에 이어 이번엔 한술 더 떠 치적을 쌓기 위한 급작스러운 행정기구 개편이다. 자성은커녕 대놓고 제 식구를 챙기는 것은 물론이고, 1천4백만 도민의 보금자리인 경기도를 오롯이 자신의 야망을 달성하기 위한 온상의 근거지로 전락시키고 있어 제동이 필요한 시점이다. 민선 8기 3년 차를 맞은 경기도는 올해 국제협력국 신설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와 동시에 평생교육국을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주요 입법내용은 투자유치 및 국제교류활성화를 위한 국제협력국 신설이다. 산하에는 국제협력정책과(기존 국제경제협력과)와 국제통상과(기존 투자통상과), 투자진흥과(신설)를 둔다. 평생교육국이 폐지됨에 따라 평생교육‧교육협력사업 및 교육재정 지원‧청소년 관련 사무 등을 비롯해 해당 업무가 사회적경제국, 미래성장산업국, 문화체육관광국으로 각각 이관된다. 이러한 찢어놓기식 조직개편은 사실상 도민의 평생교육에서 손을 떼겠다는 것과 다름없다. 경기도의 민선 8기 핵심 아젠다는 ‘변화의 중심 기회의 경기’다. 하지만 정작 그 아젠다에 힘을 실어줄 ‘인사’와 ‘조직개편’

사회

더보기
치적 쌓기 위한 행정기구 급개편 경기도는 김동연 야망의 온상인가?
어웨이크뉴스 오경하 기자 | 김동연 지사의 뻔뻔함이 해가 갈수록 더해가고 있다. ‘공모’를 앞세운 ‘모피아 낙하산 인사’에 이어 이번엔 한술 더 떠 치적을 쌓기 위한 급작스러운 행정기구 개편이다. 자성은커녕 대놓고 제 식구를 챙기는 것은 물론이고, 1천4백만 도민의 보금자리인 경기도를 오롯이 자신의 야망을 달성하기 위한 온상의 근거지로 전락시키고 있어 제동이 필요한 시점이다. 민선 8기 3년 차를 맞은 경기도는 올해 국제협력국 신설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와 동시에 평생교육국을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주요 입법내용은 투자유치 및 국제교류활성화를 위한 국제협력국 신설이다. 산하에는 국제협력정책과(기존 국제경제협력과)와 국제통상과(기존 투자통상과), 투자진흥과(신설)를 둔다. 평생교육국이 폐지됨에 따라 평생교육‧교육협력사업 및 교육재정 지원‧청소년 관련 사무 등을 비롯해 해당 업무가 사회적경제국, 미래성장산업국, 문화체육관광국으로 각각 이관된다. 이러한 찢어놓기식 조직개편은 사실상 도민의 평생교육에서 손을 떼겠다는 것과 다름없다. 경기도의 민선 8기 핵심 아젠다는 ‘변화의 중심 기회의 경기’다. 하지만 정작 그 아젠다에 힘을 실어줄 ‘인사’와 ‘조직개편’

라이프·문화

더보기
치적 쌓기 위한 행정기구 급개편 경기도는 김동연 야망의 온상인가?
어웨이크뉴스 오경하 기자 | 김동연 지사의 뻔뻔함이 해가 갈수록 더해가고 있다. ‘공모’를 앞세운 ‘모피아 낙하산 인사’에 이어 이번엔 한술 더 떠 치적을 쌓기 위한 급작스러운 행정기구 개편이다. 자성은커녕 대놓고 제 식구를 챙기는 것은 물론이고, 1천4백만 도민의 보금자리인 경기도를 오롯이 자신의 야망을 달성하기 위한 온상의 근거지로 전락시키고 있어 제동이 필요한 시점이다. 민선 8기 3년 차를 맞은 경기도는 올해 국제협력국 신설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와 동시에 평생교육국을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주요 입법내용은 투자유치 및 국제교류활성화를 위한 국제협력국 신설이다. 산하에는 국제협력정책과(기존 국제경제협력과)와 국제통상과(기존 투자통상과), 투자진흥과(신설)를 둔다. 평생교육국이 폐지됨에 따라 평생교육‧교육협력사업 및 교육재정 지원‧청소년 관련 사무 등을 비롯해 해당 업무가 사회적경제국, 미래성장산업국, 문화체육관광국으로 각각 이관된다. 이러한 찢어놓기식 조직개편은 사실상 도민의 평생교육에서 손을 떼겠다는 것과 다름없다. 경기도의 민선 8기 핵심 아젠다는 ‘변화의 중심 기회의 경기’다. 하지만 정작 그 아젠다에 힘을 실어줄 ‘인사’와 ‘조직개편’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