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18.0℃
  • 연무서울 22.8℃
  • 맑음대전 27.8℃
  • 맑음대구 25.1℃
  • 맑음울산 19.9℃
  • 맑음광주 30.0℃
  • 맑음부산 22.9℃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19.6℃
  • 맑음보은 26.7℃
  • 구름조금금산 27.5℃
  • 맑음강진군 29.8℃
  • 구름조금경주시 22.9℃
  • 구름조금거제 22.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단편영화 “여름날의 봄” 초가을에 시사회로 찾아온다!

- 정우상 감독의 첫 데뷔작으로 9월 15일 금요일 오후 5시 개최
- 백수경 영화시나리오 작가의 첫 데뷔 작품으로 생명 존중과 사랑의 의미 그려낸다

▲단편영화 '여름날의 봄' 시사회 개최

 

어웨이크뉴스 오경하 기자 |

 

단편영화 “여름날의 봄”(감독 정우상)이 9월 15일 금요일 오후 5시, 롯데시네마 산본피트인 4관에서 VIP 언론 시사회로 대중과 만나게 된다. 

 

뉴우먼클럽이 제작한 “여름날의 봄”은 1987년, 뜨거웠던 여름의 시흥군 군포읍(현재의 군포시)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120년이 넘은 경기도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둔대교회, 반월호수공원, 군포역 주변에 위치한 슈퍼와 여관 등 모든 촬영이 군포시에서 올로케이션으로 제작되었다.

 

원작자는 백수경 뉴우먼클럽 사무총장이며, 영화시나리오 작가로서의 데뷔작품이다. 그녀는 “시대를 초월한 생명존중과 사랑의 의미를 일깨우고 현재를 살아가는 모든 사람과 소통하고 싶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이 영화의 주인공 “주희” 역을 맡은 배우 최유주는 첫 영화 데뷔지만 순수한 감성과 내면연기를 선보였다. 8월의 폭염에도 예술에 대한 열정과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로 촬영 내내 스태프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 

 

한편 OST “춤꽃”으로 참여한 싱어송라이터 오은영은 배우로도 출연해 자연스러운 연기로 배우로서의 끼를 발산하였다. 또한 군포 출신의 청년배우 김서영, 박성훈도 영화 데뷔작으로 이름을 올렸다. 

 

▲정우상 감독의 첫 데뷔작 '여름날의 봄' 기대속에 선보인다.

 

단편 “여름날의 봄”으로 영화계에 데뷔한 정우상 감독은 “작은 영화지만 인간의 생명은 모두 고결하고 평등한 가치를 지닌다. 생명에 있어 어떠한 편견과 차별도 없는 사랑이 넘치는 세상이 진정한 천국이다.”라고 연출의도를 전했다. 더불어 많은 사람들이 볼수 있기를 바란다는 소망을 밝혔다. 



최신기사

더보기

정치·경제

더보기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양곡관리법·농안법 개정안 관련 농업인단체 의견 수렴
어웨이크뉴스 오경하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 송미령 장관은 5월 24일 오후, 서울 에이티(aT)센터에서 농업인단체장들과 양곡관리법·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 안정에 관한 법률 개정 현황 등 농정현안에 대한 소통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승호 한국농축산연합회 회장, 최흥식 한국종합농업단체협의회 상임대표, 노만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회장, 이숙원 한국여성농업인중앙연합회 회장 등 21명의 농업인단체장들이 참석하여 지난 4월 18일 농해수위에서 야당 단독으로 본회의 직회부 부의 의결한 양곡법·농안법 개정안의 주요 내용 및 부작용과 함께 농가소득·경영 안정 및 농축산물 수급안정을 위한 정부 대안을 농업인 단체와 협의했다. 송 장관은 “양곡법·농안법 개정안은 영농 편의성이 높고 보장 수준이 높은 품목으로 생산 쏠림을 유발하여 농산물 수급불안을 가중시키고, 과잉생산 품목의 가격하락으로 농가소득 향상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 우려된다.”라며, “많은 전문가들이 법률안의 부작용을 지적하고 있는 상황에서 농업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 법안을 추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사회

더보기

라이프·문화

더보기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양곡관리법·농안법 개정안 관련 농업인단체 의견 수렴
어웨이크뉴스 오경하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 송미령 장관은 5월 24일 오후, 서울 에이티(aT)센터에서 농업인단체장들과 양곡관리법·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 안정에 관한 법률 개정 현황 등 농정현안에 대한 소통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승호 한국농축산연합회 회장, 최흥식 한국종합농업단체협의회 상임대표, 노만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회장, 이숙원 한국여성농업인중앙연합회 회장 등 21명의 농업인단체장들이 참석하여 지난 4월 18일 농해수위에서 야당 단독으로 본회의 직회부 부의 의결한 양곡법·농안법 개정안의 주요 내용 및 부작용과 함께 농가소득·경영 안정 및 농축산물 수급안정을 위한 정부 대안을 농업인 단체와 협의했다. 송 장관은 “양곡법·농안법 개정안은 영농 편의성이 높고 보장 수준이 높은 품목으로 생산 쏠림을 유발하여 농산물 수급불안을 가중시키고, 과잉생산 품목의 가격하락으로 농가소득 향상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 우려된다.”라며, “많은 전문가들이 법률안의 부작용을 지적하고 있는 상황에서 농업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 법안을 추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