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23.0℃
  • 흐림강릉 23.9℃
  • 서울 24.2℃
  • 흐림대전 22.3℃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3.2℃
  • 흐림광주 24.6℃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6.5℃
  • 흐림제주 27.3℃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1.9℃
  • 흐림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3.5℃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경제

GH, 경기북부 혁신거점으로 양주 테크노밸리 조성

4일, ‘양주 테크노밸리 혁신거점 조성전략 및 실행방안 수립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어웨이크뉴스 오경하 기자 |

 

경기도, 양주시, 경기주택도시공사(GH)가 경기도 양주 테크노밸리를 경기북부의 신성장동력이자 혁신거점으로 조성한다.

 

GH는 4일 판교 글로벌비즈센터에서 '양주 테크노밸리 혁신거점 조성전략 및 실행방안 수립용역'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과업 추진계획에 대한 보고와 함께 전문가 자문의견 수렴 및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면적 약 21만m²에 경기북부 첨단제조기반 플랫폼 등 신성장 인프라를 구축하는 민선8기 역점사업으로, 경기도·양주시·GH가 공동으로 시행하고 사업비 약 1,100억 원을 투입해 2026년까지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한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양주 테크노밸리의 경기북부 혁신거점 조성을 위한 △신산업 발굴 및 앵커기업 유치전략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등 변화된 환경에서의 역할 △비전·개발 컨셉 설정 △타당성 검토 및 마케팅 방안 등 사업 전반에 걸친 내용을 다뤘다.

 

오완석 GH 균형발전본부장 주재로 오세현 경기도 도시정책과장, 김도웅 양주시 균형발전국장, 이영주 경기도 도의원(양주1)이 참석한 가운데 ▲단국대학교 김현수 교수(도시계획) ▲경기연구원 이정훈 박사(산업경제) ▲㈜기술과가치 임윤철 대표(기술혁신)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의 의견을 수렴했다.

 

김세용 GH 사장은 “전문가 자문 의견을 종합해 양주 테크노밸리를 경기북부 특별자치도의 혁신거점이자 청년과 기업의 기회공간으로 조성하여 경기북부 균형발전 및 일자리 창출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9월 25일 경기도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비전 선포식’을 열고 경기북부 미래변화상을 담은 맞춤형 발전계획을 발표했는데, 경기북부의 중심이자 미래 성장동력인 양주 테크노밸리가 경기북부특별자치도의 혁신성장을 견인할 게임체인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신기사

더보기

정치·경제

더보기
김포시 국민의힘, 본회의를 거부한 민주당 의원 규탄 성명서 발표
▲김포시의회 임시회 전경 어웨이크뉴스 오경하 기자 | 제237회 임시회인 오늘도 민주당 의원들은 본 회의를 거부했다. 시민들의 민생현안과 직결된 임시회 조례가 민주당 의원들에게는 그저 대수롭지 않은 사안인 것인지, 원구성 합의가 되면 본회의에 참석하고 그렇지 않으면 본회의를 거부하겠다고 했었다. 대체 누구를 위한 시의원들인가? 민생현안인 조례를 가지고 어떻게 시민을 볼모로 상임위 구성을 제안한단 말인가? 민주당이 주장하는 상생실천합의서는 이미 지난해 9월 그 효력을 상실했다. 그것도 민주당 의원의 불미스러운 일로 말이다. 그 죽음의 원인에는 무엇이 존재하는지 민주당 의원들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약 9개월간의 의원 공백으로 인한 업무의 비효율성과 보궐선거로 인한 국민 혈세의 낭비, 김포시의회의 대외 신뢰도가 추락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원인을 쉬쉬한 채 상생합의실천서를 이행하라는 것은 염치가 없을뿐더러 양심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에 민주당은 상임위원장직을 요구할 권리가 없다는 것을 국민의힘은 분명히 밝힌다. 의장과 부의장 및 상임위원장과 상임위 구성은 김포시의회 회의규칙에 따른다. 교섭이 첫 번째이고 교섭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에는 본회의 표결이라는 합

사회

더보기
김포시 국민의힘, 본회의를 거부한 민주당 의원 규탄 성명서 발표
▲김포시의회 임시회 전경 어웨이크뉴스 오경하 기자 | 제237회 임시회인 오늘도 민주당 의원들은 본 회의를 거부했다. 시민들의 민생현안과 직결된 임시회 조례가 민주당 의원들에게는 그저 대수롭지 않은 사안인 것인지, 원구성 합의가 되면 본회의에 참석하고 그렇지 않으면 본회의를 거부하겠다고 했었다. 대체 누구를 위한 시의원들인가? 민생현안인 조례를 가지고 어떻게 시민을 볼모로 상임위 구성을 제안한단 말인가? 민주당이 주장하는 상생실천합의서는 이미 지난해 9월 그 효력을 상실했다. 그것도 민주당 의원의 불미스러운 일로 말이다. 그 죽음의 원인에는 무엇이 존재하는지 민주당 의원들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약 9개월간의 의원 공백으로 인한 업무의 비효율성과 보궐선거로 인한 국민 혈세의 낭비, 김포시의회의 대외 신뢰도가 추락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원인을 쉬쉬한 채 상생합의실천서를 이행하라는 것은 염치가 없을뿐더러 양심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에 민주당은 상임위원장직을 요구할 권리가 없다는 것을 국민의힘은 분명히 밝힌다. 의장과 부의장 및 상임위원장과 상임위 구성은 김포시의회 회의규칙에 따른다. 교섭이 첫 번째이고 교섭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에는 본회의 표결이라는 합

라이프·문화

더보기
김포시 국민의힘, 본회의를 거부한 민주당 의원 규탄 성명서 발표
▲김포시의회 임시회 전경 어웨이크뉴스 오경하 기자 | 제237회 임시회인 오늘도 민주당 의원들은 본 회의를 거부했다. 시민들의 민생현안과 직결된 임시회 조례가 민주당 의원들에게는 그저 대수롭지 않은 사안인 것인지, 원구성 합의가 되면 본회의에 참석하고 그렇지 않으면 본회의를 거부하겠다고 했었다. 대체 누구를 위한 시의원들인가? 민생현안인 조례를 가지고 어떻게 시민을 볼모로 상임위 구성을 제안한단 말인가? 민주당이 주장하는 상생실천합의서는 이미 지난해 9월 그 효력을 상실했다. 그것도 민주당 의원의 불미스러운 일로 말이다. 그 죽음의 원인에는 무엇이 존재하는지 민주당 의원들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약 9개월간의 의원 공백으로 인한 업무의 비효율성과 보궐선거로 인한 국민 혈세의 낭비, 김포시의회의 대외 신뢰도가 추락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원인을 쉬쉬한 채 상생합의실천서를 이행하라는 것은 염치가 없을뿐더러 양심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에 민주당은 상임위원장직을 요구할 권리가 없다는 것을 국민의힘은 분명히 밝힌다. 의장과 부의장 및 상임위원장과 상임위 구성은 김포시의회 회의규칙에 따른다. 교섭이 첫 번째이고 교섭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에는 본회의 표결이라는 합